pinkkokal.egloos.com

달달한 핑크봉지 꼬깔콘이 재생산되는 그날까지...

포토로그



그간의 집밥들 먹었다


완전 오랫만에 남기는 집밥 기록!



바로 어제! 기력이 딸린다 싶으면 고기를 굽는다. ㅋㅋㅋㅋ
파니니랑 와플 해 먹겠다고 사쟁였던 쿠진아트 그리들러는 차돌박이랑 오징어를 구울 때 가장 좋다고 합니다ㅋㅋㅋㅋ ㅋㅋㅋㅠㅠㅠㅜㅜ 불판이 아주 뜨겁진 않아서 스테이크는 좀 무리일 것 같지만 차돌박이 굽기엔 정말 쵝오! 타지도 않고 기름기도 적당히 빠지고 딱 맛있게 구워진다. 버섯이랑 양파에 그릴자국이 좀 뿌듯해서 한 컷 찍어봄 ㅋㅋㅋㅋ

+ 김치냉장고에서 쉬어 터져가는 묵은 김치를 꺼내서 찬물에 빡빡 씻어 차돌박이랑 같이 구워먹으면 진짜 예술! 해운대 오막집에서 먹었던 기억에 해봤는데 역시나 맛있었다 ㅠㅠㅠㅠ 차돌박이 기름에 구워진 묵은지랑 마늘이랑 고기랑 같이 해서 소스에 담군 양파랑 같이 먹으면 그냥 천국!!! ㅠㅠㅠㅠ  
+ 양파소스.. 신랑이 태어나서 먹어본 것 중에 젤 맛있었다구 기절을 하면서 나보구 막 천재라구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오빠 미안 그거 사실 정육점에서 받아온거얌..... 하 다음번엔 어떻게 요맛을 내나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로스트치킨이랑 웨지감자.
조류독감 유행하기 전에 만들어 먹었던 것..ㅎㅎㅎ 얼마전에도 치킨 시켜 먹긴 했는데;; 조류독감 이후로는 집밥으로는 잘 안먹게 된당.. 흠;; 암튼 이건 생각보다 간단하게 만들어서 잘 먹었었다.

+ 우유랑 화이트와인에 손질한 생닭을 두어시간 담궈서 잡내를 빼고 (난 귀찮아서 정육점에서 닭 손질 다 해달라고 했다. 내장벽쪽 씻는 것도 번거로워서 아예 반 갈라 달라고 했더니 씻기엔 편했지만 몸통에 마늘을 넣을 수 없어서 좀 아쉬웠다. 집에 와서 그래도 남아 있는 기름기 가위로 제거하고 물에 여러번 씻어 핏기 제거)
  살짝 녹인  버터, 갈릭파우더, 바질, 오레가노 등등 집에 있는 향신료 대충 섞어서 붓으로 꼼꼼하게 발라주고
  다시 냉장고에서 반나절 숙성  (사실 요건 안해도 되지 싶다 -_-;;)
 220도 오븐에서 뒤집어가며 굽는다. 찔러서 피가 나오지 않을 때 까지 ㅎㅎ 생각보다 오래걸린다. 40분~1시간은 잡아야 할 듯.
+ 감자는 웨지모양으로 잘라서 (껍질은 안 벗겨도 되지만 난 그냥 다 벗겼음) 끓는 물에 살짝 데친 후, 역시 되는대로 집에 있는 향신료에 버무려;; 올리브오일 뿌려 닭 구울 때 같이 구워준다.

닭손질이 귀찮은 것만 빼면 생각보다 간단한 요리! 맥주랑 먹으니깐 완전 ㅠㅠㅠㅠㅠㅠ


위에 로스트치킨 먹고 닭가슴살이 남아서 발라뒀다가 치킨카레를 만들어 먹었당 ㅎㅎ


신선한 국산바지락 두 봉지 아낌없이 넣은 봉골레 스파게티.
이것도 바지락 해감하는 것만 빼면 완전 간단한 요리 ㅎㅎ

+ 깨끗하게 씻은 바지락을 채에 받쳐 소금물(물 1리터, 소금 30g)에 담궈 놓는다. 검은 비닐봉지를 씌워 냉장고에 반나절 이상 둔다.(채에 받쳐 두면 바지락이 뱉은 뻘을 다시 삼킬 염려가 줄어듬)
 올리브오일에 다진마늘, 페퍼론치노, 청양고추 (있는대로 다 집어 넣음 ㅋㅋㅋ) 넣고 볶다가 마늘향이 나면 바지락을 넣고 볶아 오일코팅해줌. 여기에 화이트와인을 부어 끓여서 알콜을 날려 조개육수를 만든다. 부족하다 싶으면 면 삶은 물을 넣어 농도를 맞춘다. 파슬리도 있으면 이 때 넣어줌. 아 이때 냄새 너무 조아서 막 떠먹고 싶어짐 ㅋㅋㅋ
 조개를 일단 건져내고 삶아낸 면을 육수에 볶다가 다시 조개를 넣고 살짝 버무려 내면 끝!

홈플러스에서 행사로 5천원에 산 와인이랑 같이.. ㅋㅋㅋ 알콜 4%에 달달하니 버니니 같은 맛이었다.  


엄마집에서 얻어온 김장김치가 너무 맛있어서 메인반찬으로 올렸던 날 ㅎㅎ
유기농 손두부를 사서 끓는 물에 데쳐서 김치랑 먹으면 꿀맛이다 ㅜ.ㅜ 아고 침 넘어가 ㅋㅋ
신랑이 좋아하는 오이고추된장무침이랑 깻잎조림은 결혼전엔 손도 대지 않던 반찬인데 요즘은 나도 곧잘 먹는다 ㅎㅎ
엄마가 싸준 밑반찬도 함께! 우리집은 연근이랑 우엉을 물엿 안넣고 간장도 조금만 넣어서 하얗게 먹는데 요게 또 별미다 ㅎㅎ


남은 두부는 김치찌개로 고고~~
애호박, 당근, 양파 넣고 부침가루, 계란 대충 넣어서 부치고 밑반찬 꺼내면 또 요렇게 대충 한 끼 완성 ㅎㅎ


돼지고기 목살에 양념 발라서 구워 먹었던 날.  신랑은 불판에 구워먹는 삼겹살은 좋아라 하지만 집에서 반찬으로 먹는 돼지고기 냄새는 엄청 거슬려한다... 생긴거랑 다르게 예민한 사람 -_-
+ 생강즙, 다진마늘, 후추, 청주에 밑간한 돼지고기에 고추장 양념 (고추장3, 간장2, 굴소스1, 고추가루1, 매실2, 청주1) 넣어 주물럭주물럭 해 준 뒤 팬에 구워주면 돼지냄새는 거의 잡힌다.  ㅋㅋ
+ 부침개 크기가 애매한데? ㅋㅋㅋㅋㅋ 참치가 애매하게 남았던 듯? 참치랑 다진야채 넣고 계란, 부침가루 넣고 부쳐 먹었던 것 같다 ;; 기억이;;
+ 만만하게 끓여먹는 된장찌개. 쌀뜨물이랑 멸치육수 반반 섞고, 집된장 딱 한스푼, 다진마늘 많이랑 청양고추 한 개 넣어 맛을 낸다. 고깃집에서 먹는 된장찌개처럼 진하게 끓여보고 싶은데 그럼 너무 짜서...ㅜㅜ  


밥하기 싫은 날엔 냉동실에서 소고기랑 떡을 발굴해서 떡국도 먹고


신랑이랑 밀양 놀러 갔다가 사왔던 국수로 잔치국수도 만들고
(수산국수라고 수작업으로 일일이 만든다는 집에서 사왔다. 면이 통통해서 터프한 스타일)
(편하자고 국수 먹는건데 고명 일일이 따로 볶느라 일이 더 많았던 -_-)


더 귀찮은 날엔 골빔면이랑 유부초밥 ㅋㅋ (비비고 나서 찍어서 그릇이 더럽네요 ㅠㅠ)
제일 간단한데 반응은 제일 좋아서 뭔가 기분 묘해지는 메뉴 ㅡㅡ;;





요즘 느낀 바가 많아서... 앞으로 식생활 목표는 고기 줄이고 맵고 짠 음식 줄이기. 외식, 배달음식 줄이기.
이제 커피도 슬슬 끊고 물 많이 먹기. 아메리도 아니고 요즘은 믹스가 왜케 맛있냐구 ㅠㅠ 루이보스나 카모마일 같이 카페인 없는 차를 물 대신 많이 마셨었는데 걔네들은 물이 아니라고 ㅠㅠ 차도 줄이고 물 많이 마시자!

그래놓고 오늘 아침은 호두과자랑 믹스커피, 점심은 파인애플, 바나나였다는 ㅡㅡ;;; 자꾸 아점 대충 먹고 저녁에 폭식한다 휴 ㅠㅠ
오늘부터 다시 운동 할랬는데 비온다네....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덧글

  • 2014/03/12 19:49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14/03/12 21:10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후루룩 2014/03/21 10:10 # 답글

    우와 플레이팅이 깔끔하면서 예뻐요>.< 저도 결혼하면 이런 식탁 차리고 싶어요+_+
  • 달달한꼬깔콘 2014/03/21 21:19 #

    감사합니당 >_< 맨날 쓰는 그릇만 자꾸 손이 가서 다 비슷비슷 그러네용 ㅎㅎ 보기 조은 밥상이 먹기두 좋은 것 같아요~~^^
댓글 입력 영역